앤트리파워볼 파워볼엔트리 파워볼주소 사이트 갓픽

(상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사진=[윌밍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사진=[윌밍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선거인단 300명 이상 확보해 승리의 길로 가고 있다”며 사실상 승리를 시사했다.동행복권파워볼

바이든 후보는 6일(현지시간) 오후 11시쯤 자택이 있는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대국민 연설을 갖고 “아직 최종 승리 선언을 하지 않았지만 수치를 보면 분명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직 개표가 완료되지 않은 경합주들이 남은만큼 최종 승리 선언을 하진 않았지만 “내일 만나자”며 7일 공식적인 선거승리를 밝힐 것임을 예고했다.

바이든 후보는 “어제 이후 조지아와 펜실베이니아에서도 우리는 역전했고, 애리조나와 네바다에서도 이기고 있다”며 “시간이 지날수록 결과가 명확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이 되면 코로나19 대응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면서 동시에 “강력한 경기 회복에 초점을 맞춰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본인의 지지자들과 트럼프 지지자들 간 대립이 격화되는 것을 의식한 듯 “지금 분열도 있고, 동의하지 못하는 상황도 있다”며 “대통령이 된 후 첫번째 책무로 미국 전체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투표가 개표될 때까지 침착함을 유지해야 한다. 민주주의가 이길 것이다”며 “그렇지 않는 상황이 발생하도록 내버려두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불복 선언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한 셈이다.

아울러 바이든 후보는 “내일 다시 여러분 앞에 서서 연설하길 희망한다”며 내일 최종 승리가 확정되면 승리 연설을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한지연 기자 vividhan@mt.co.kr, 고석용 기자 gohsyng@mt.co.kr

“우리가 이기고 있다”..코로나19 통제 및 경제 책무 강조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 AFP=뉴스1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 AFP=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선거인단을 300명 확보할 것이라며 이기고 있다고 밝혔다.파워볼사이트

바이든 민주당 후보는 6일(현지시간) 늦은 밤 자택이 위치한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체이스센터에서 “우리가 이기고 있다”면서도 “아직 승리를 선언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바이든 후보는 주요 경합지인 펜실베니아, 애리조나, 네바다에서 승리할 것이라고 자신하며 “확실한 과반을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당선에 필요한 선거인단 270명을 훌쩍 넘긴 300명을 확보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바이든 후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기후변화, 인종차별 문제를 해결할 책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이 심각해지고 있다”며 “취임 첫날 코로나를 통제할 대책을 당장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shinkirim@news1.kr

시내 외출 자제·생활필수품 비축 등 당부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TCF센터에 마련된 개표장 밖에서 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속임수를 중단하라'는 팻말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디트로이트=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TCF센터에 마련된 개표장 밖에서 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속임수를 중단하라’는 팻말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디트로이트=로이터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미국 대통령선거 결과를 둘러싼 항의시위 등 혼란 상황에 자국민이 휘말릴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7일 보도했다.

주미 일본대사관과 뉴욕과 시카고 등 일본총영사관은 전날까지 현지에 거주 중인 자국민을 상대로 15건의 주의 환기를 당부하는 공지문을 게재했다. 해당 공지문에는 향후 개표 결과에 대한 불복 등을 둘러싼 폭동이 발생할 가능성을 언급하고 혼란의 장기화를 대비한 식료품 등 생활필수품 비축 등을 당부하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사람이 많이 모이는 시내와 경찰서, 관공서 근처에는 접근하지 말라는 등 구체적인 조언도 담고 있다.

주시카고 총영사관에 게재된 공지문에는 항의 시위 등이 발생할 경우 비록 평화적으로 진행된다고 해도 상황에 따라 예측할 수 없는 사태로 번질 가능성이 있어 안전 확보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실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부정 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법정 소송과 함께 불복 의사를 밝히고 있다. 일부 지역에선 개표 중단을 요구하는 트럼프 대통령 지지층과 모든 표를 개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자들이 지지층이 거리로 나와 항의 시위를 벌이면서 경찰 등이 배치되는 등 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지난 5일 기자회견에서 이와 같은 미국 내 혼란과 관련해 “국민의 안전 확보는 정부의 가장 중요한 책무”라며 “(미국에 있는) 국민 보호에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도쿄= 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잠정투표 10만 표·우편투표 10만 표 개표 안 돼
조지아주 부재자투표 집계도 늦어져..”속도보다 정확성 중요”

(시사저널=이선영 객원기자)

11월5일(현지 시각)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스테이트팜 아레나'에 마련된 개표장에서 풀턴 카운티의 선거사무원이 투표용지를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월5일(현지 시각)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스테이트팜 아레나’에 마련된 개표장에서 풀턴 카운티의 선거사무원이 투표용지를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이든과 트럼프의 운명을 쥐고 있는 미국 대선의 최대 승부처 펜실베이니아가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런 분위기를 감안하듯 펜실베이니아 주정부는 잠정투표(provisional ballot)에 대한 유효성 검증을 오는 10일(현지 시각)까지 마치겠다고 6일 밝혔다.파워볼게임

잠정투표는 유권자 명부에 등록되지 않은 미국 시민이 기표소에 나오면 일단 투표한 뒤, 선거관리 당국이 추후 유효성을 검증하는 방식이다. 펜실베이니아 주정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주 법에 따르면, 선거관리위원회는 잠정투표가 법적으로 유효한지 한장 한장 일일이 판정을 내려, 선거일 뒤 7일(11월10일. 한국시간 11월11일) 안으로 유효성을 평가해야 한다”고 밝혔다.

잠정투표 검증 작업의 핵심은 중복 투표 여부를 가리는 일이다. 이와 관련해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오후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잠정투표 10만 여표, 우편투표 10만2000표 정도가 아직 개표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잠정투표 검증 작업에 따라 펜실베이니아주의 최종 개표 결과는 시간이 더 지나야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

뉴욕타임스(NYT)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30분 현재 96%가 개표된 상황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332만7151표(49.5%)를 확보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330만5446표·49.2%)을 2만1705표차로 추월한 채 앞서나가고 있다.

트럼프 “조지아주 군 부재자 투표 수천 장 사라져”…구체적 정황·물증은 없어

펜실베이니아주와 함께 마지막 승부처로 남은 조지아주는 부재자 투표 집계가 늦어지고 있다. 조지아 주정부는 “6일 오후 3시(한국시각 7일 오전 5시) 현재 군과 해외 부재자투표 8410표와 잠정투표 1만4200표가 아직 미해결 상황”이라고 했다.

주정부에 따르면, 유권자에게 송달된 부재자 투표 용지 가운데 8410장이 아직 도착하지 않았다. 3일까지 우편 소인이 찍혔다면 6일(한국시각 8일 오전 2시)까지 도착하는 투표 용지는 유효하다.

조지아주는 이날 오후 9시30분 현재 98% 이상의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바이든 후보가 245만7354표(49.4%), 트럼프 대통령이 245만3065표(49.3%)로 불과 4289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주정부는 “5일 오전(한국시각 5일 오후)까지 개표를 마치려고 했다”면서도 “유권자의 목소리가 더 잘 반영되려면 속도보다는 정확성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CNN은 브라드 라펜슈페거 조지아 국무장관 측 대변인인 월터 존스의 말을 인용해 “이날 중으로는 더 이상 조지아주 개표 결과를 발표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조지아주의 군 부재자 투표 수천 장이 어디로 사라졌나. 이 투표에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이냐”며 의혹을 제기했다

보수 성향 앨리토 대법관 “3일 이후 온 우편투표, 집계는 하되 분리하라” 명령
영향 받는 우편투표 3000~4000표 불과..집계 제외돼도 승패 뒤집기 어려울 듯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 연방대법원이 펜실베이니아주 선거관리위원회에 대통령 선거일인 지난 3일(현지시간) 이후 도착한 우편투표를 분리해 따로 집계하라고 6일 명령했다.동행복권파워볼

CNN방송 등에 따르면 연방대법원의 새뮤얼 앨리토 대법관은 대선일을 넘겨 도착한 펜실베이니아주 우편투표의 집계를 중단시켜 달라는 공화당의 요구 중 일부를 수용했다. 보수 성향으로 분류되는 앨리토 대법관은 대선일 이후 도착한 우편투표의 개표를 진행은 하되 따로 분리해 진행하라고 주 선관위에 명령했다.

대법원이 일단 개표는 그대로 진행하라고 했지만 추후 판결에서 대선일을 넘겨 도착한 펜실베이니아주의 우편투표를 최종 표 집계에서 제외할 수도 있는 길을 열어둔 것으로 보인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연방대법원의 이번 명령에 영향을 받는 펜실베이니아의 우편투표는 3000∼4000표 가량이라고 전했다.

개표가 96% 이뤄진 현재로서는 조 바이든 민주당 대통령 후보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표 격차가 2만표 이상 나는 상황이어서 이 표가 제외된다 하더라도 승패를 뒤집을 수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펜실베이니아는 이미 대선일 이후 접수된 투표용지를 선거 당일까지 도착한 투표용지와 분리해 관리하고 있다. 캐시 부크바 펜실베이니아주 국무장관은 전날 언론 인터뷰에서 대선일 뒤 도착한 우편투표는 매우 적으며 현재 개표는 선거일까지 도착한 것만 포함됐다고 밝혔다. 부크바 장관은 앞서 CNN과의 인터뷰에서도 “어떤 일이 일어나도 이번 대선 레이스에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